전자생활2017.03.01 14:25

LG 전자에서 가성비 폰으로 내어놓은 x300은 저가형 폰으로 실속있는 제품을 쓰고자 하는 분에게 적한한 기기이다.

배터리가 2500이긴 하지만 기기 사양이 그리 높지 않아 프리미엄 폰보다 배터리 효율성이 오히려 높았다.

폰을 수령하고 100% 완충한 뒤 대기모드로만 약 3일반나절을 버텼다.

그리고 배터리 충전

11% 상태에서 약 3시간 못되는 시간이 완충을 할 수 있었는데 이 충전시간은 급속충전기가 아닌 전용충전기 충전 시간이다. 급속충전기를 활용한 충전기도 2시간30분정도 걸렸는데 이는 급속 충전을 지원하지 않는가하는 의문을 낳게 했다.

충전속도도 빠르고 닳는 속도도 괜찮은 만큼 배터리 효율이 그만큼 좋다라고 할 수 있겠다.

* 게임관련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것중 가장 많은 일이 음악이나 SNS를 활용하거나 게임등을 하는 것일텐데,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나의 경우 음악, 동영상 감상등은 그리 많은 일이 아니기에 오히려 게임하는 것을 체험 해보았다.

게임은 최근 오픈 된 N사 게임 F/B

평소 캐쥬얼 게임만 하는 나이지만, 이번엔 연속모드를 돌릴 수 있는 rpg를 시도해보았다.

지금 메인으로 쓰고 있는 v10으로도 같은 계정으로 같은 게임을 테스트해보았는데 그 결과는 조금 놀라웠다.

화면의 크기 차이로 인해서 게임속 대화 내용 같은 것은 당연히 작게 보였다.

하지만 반복게임 시간을 보면

런닝시간을 보면 약 3시간 45분이상이라는 것을 확인 할 수가 있는데 대단한 시간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다. v10의 경우 2시간넘기도 힘들었다.

 

*총평

x300을 약 한달간 써보면서 사진도 찍고, 게임도 하고, 이것저것 해보았는데 가성비 폰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게임하기 적합한게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다.

UI는 안드로이드 최신버전인 누가가 적용되어 최근 업데이트 제외가 발표된 v10보다 오히려 부드럽게 작동을 하였다.

전문적인 사진이 아닌 다음에야 이 폰의 성능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사진을 촬영할 수가 있었다.

음악은 이어폰이 아무래도 저가형을 적용하다보니 다소 꺼려지는 면이 있었다.

그리고, 유심이 아닌 와이파이를 주로 사용해서 체험했는데 와이파이 인식률은 대단했고, 끊김현상은 공유기 자체문제와 어플문제를 제외하곤 나타나지 않았다.

작은 사이즈에 유선형으로 생겨서 적당한 크기로 좋은 폰이긴 하다. 다만 보급형폰인 x400이 현재 뒤이어 바로 선보인데다, 지문인식이 없다라는 것이 다소 아쉬운 면이라 하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침기분
금속생활2017.02.23 18:41

 

핸드폰 사용하면서 제일 많이 사용하는 것은 아무래도 통화이지 않을까 싶지만, 사실 전화통화보다는 게임이나 다른 용도로 더 많이 사용하는 것 같다.

 

그래서 핸드폰 체험은 뭐니뭐니해도 사진 촬영이다라는 전제조건하에 사진 테스트해보기로 함

 

마침 주말에 지인 아드님 결혼식이라고 초청해주셔서 부산으로 KTX타고 쌩 내려가기로 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KTX 라운지에서 전면 전광판 사진 한번 찰칵..

 

 

참고로 난 뽀샵같은걸 할줄 몰라서 원본 그대로 올림. 블로그가 자체 보정하는건 어쩔 수 없지만..

 

상당히 괜찮게 찍히는 것 같다.

 

열차 안에서 찍으려 했지만, 아침일찍 터난터라 잠을 자는 관계로 그건 Pass 하고 결혼식장이 있는 센텀역에서 하차하여 지하에서 조각상 한번 더 찰칵..

 

 

날씨가 추워서 그런건지 손을 약간 떨었는지 살짝 떤 듯한 느낌이 있는데 백색으로만 이루어진 조각상의 형체가 음영이 너무나도 잘 표현된 것 같다.

 

이어서 결혼식에 온 만큼 식장을 찍어야겠지만 간이 콩알만한지라 그건 못찍고 괜히 행진무대옆 조화를 찍어봤다.. 기왕 찍는거 옆에서 찍는거라 최대한 근접하여도 찍어봤다.

 

 

역시나 손떨림은 어쩔 수 없지만 후레쉬 켠 상태로 근접촬영에도 깔끔한 사진형태를 보여주었다.

 

일반적인 자동사진으로 이렇게 보이지만, 이런 것이 심심한 촬영자에게는 X300은 자그마한 선물들을 제공하는데 필터링이다.

 

카메라 필터링 선택하면

 

 

기본적인 촬영 외에도 위와같은 Film1~8까지 도합 8가지의 필름 효과를 줄 수가 있는데

근처에 있는 동해선 벡스코역에서 촬영한 이미지를 보면 약간의 차이를 판단할 수가 있다.

 

우와아... 겨우 올렸다..

이렇게 같은 장소에서 필름상태를 바꿔서 이렇게도 보일 수 있다는게 소소한 재미로 다가왔다.

(#티스토리가 한번에 50메가밖에 못올려서 안되는줄 알았네요.)

 

그리고 나면 당연히 궁금해 지는게 연사촬영 연사는 화일명 뒤에 busrt라는게 붙어서 저장이 된다.

gif로 저장은 못하지만 연사로 찍힌걸 보면 다음과 같다.

울산,태화강역에서 ktx가 지나가는 모습입니다.

 

좀 더 길게 찍으려다 말았네요.

 

이렇게 카메라 테스트를 해봤는데 동영상은 FHD로 찍힙니다.

 

이번 체험기에는 자체 pass..

 

다음에는 가장 공들여 테스트하고 있는 게임관련하여 체험기 올리겠습니다.

 

x300은 저가형 보급폰이라는게 가장 일반적인 인식이지만, 저가형임에도 나름대로 잘 쓰자니 상당히 재미있는 폰인 것만은 틀림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침기분
전자생활2017.02.16 08:56

X300을 받고 나서 제일먼저 궁금증을 가지게 된 것이 UI 였다.

 

내가 지금 쓰고 있는 폰인 V10보다 성능이나 여러면에서 떨어지지만 X300은 누가를 품고 있다.

 

먼저 X300을 구동하면

 

 

 

 

안드로이드 시작중이라는 표기와 함께 시작하면

 

 

UX 5.0 안내화면과 같이 상단의 화면이 나왔는데 지금까지 사용되어 왔던 홈화면과 앱리스트가 분리되어져 있던 것과는 달리 아이폰등에서 보던 것과 유사하게 적용이 된 듯한 느낌을 받는다.

 

하지만, 자주쓰는 아이콘이 하단에 표기되는 것은 그대로여서 이전까지 쓰던 것에 대한 위화감이나 이런 것들은 받지 못하였다.

 

 

그리고 UI 상단에 나오는 각종 퀵 실행 버튼들이 v10에서 보던 것과 같이 가로로 가는 방식이 아니라 타일형으로 정렬되어 있어서 한번에 보기 쉽게 되어있었는데

 

와이파이 설정을 비롯하여, 퀵캡쳐, 손전등 등 여러 유용한 기능들이 내재되어 있어 이런 면에서는 오히려 편리함을 더 느낄 수가 있었다.

 

그리고 퀵캡쳐나 카메라 실행기능은 이전 LG 폰들과 마찬가지로 상단 볼륨 두번 클릭시 캡쳐+, 하단볼륨 두번 클릭시 카메라 기능 실행은 그대로 두어 지금 까지 LG 폰을 써오던 유저라면 쓰던 그대로 쓰면 될 듯 하였다.

 

 

누가로 업데이트 되어 오히려 기본 소스를 더 잡아 먹어 버벅거리지 않나라는 우려가 살짝 있었느데 오히려 최적화가 더 잘되었는지 느려진 느낌은 받지 않았고, 오히려 반응 속도가 더 빠른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껏 프리미엄 폰만 써오던 입장이어서인지 LG 헬스를 쓸 수 없는 것이 약간의 아쉬움으로 남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침기분

티스토리 툴바